내 몸에 흐르는 뜨거운 피

정가 : 12,000

작가명 : 박상기 (지은이)

출판사 : 자음과모음

출간일 : 2018-11-16

ISBN : 9788954439190 / 8954439195

구매처

  • 출판사
  • 예스24
  • 알라딘
  • 교보
  • 인터파크
  • 인터파크
  • 영풍문고

책 소개

내 몸에 흐르는 뜨거운 피



자음과모음 청소년문학 71권. 눈높이아동문학상, 황금도깨비상 등 다수의 상을 수상한 박상기 작가가 두 번째 장편소설을 선보인다. 이번 작품은 역사를 바꾸려는 자와 이를 막으려는 자의 긴박한 대결을 풀어낸 이야기다.



소설의 배경은 가까운 미래. 치사율 100%의 무시무시한 바이러스가 대한민국을 강타한다. 치료제를 개발하려면 과거로 가야 하는데…. 바이러스로부터 인류를 구하기 위해 과거로 온 가람. 동네 주먹 대장이자 가람의 고조할아버지인 덕재. 둘의 운명적인 만남부터 뜻밖의 모험까지 흥미진진한 모험담이 펼쳐진다.



고조할아버지가 같은 반 친구라는 독특한 설정, 두 주인공의 시점이 번갈아 나오는 서술, 반전에 반전을 거듭하는 전개 등 소설은 지루할 틈 없이 빠르게 진행된다. 견고하게 짜인 이야기 속에 알 듯 모를 듯 피어나는 가람과 초희, 덕재와 점례의 미묘한 감정을 엿보는 재미도 쏠쏠하게 다가온다.



몰아치는 역사의 소용돌이, 한눈팔 틈이 없다!

운명적인 만남과 반전을 거듭하는 좌충우돌 모험기



가람 “저어…… 덕재 맞지? 한덕재.”


주인공 가람은 유전공학자인 아빠와 함께 ‘리플렉터 프로젝트’에 참여한다. 인류를 지키기 위해 막중한 임무를 안고 과거로 온 가람. 그곳에서 학교에 다니기 시작하는데 같은 반에서 자신의 고조할아버지인 덕재를 만난다.



덕재 “니네 집 디게 뼈대 있는 가문인가 부다.”

덕재는 뭔가 어설프고 다른 모습을 보이는 가람에게 관심을 갖는다. 평소 따르던 선생으로부터 경성에서 온 가람에게 배울 점이 많을 것이라는 말을 듣고, 덕재는 티격태격하며 가람과 우정을 쌓아간다.



일본 형사 “여기 주인 있으므니까!”

어느 날 수상한 형사가 마을의 젊은 선생인 우의를 찾는다며 온 동네를 들쑤시고 다닌다. 이상한 낌새를 느낀 가람은 덕재와 함께 형사의 뒤를 쫓는다. 알고 보니 형사는 미래에서 온 역사 공작원인데…….



서로 오해하고 이해하며 ‘우의 선생님을 지키자’는 단 하나의 목표를 위해 달려가는 가람과 덕재. 반전에 반전을 거듭하며 이어지는 모험 속에서 둘은 역사를 바꾸려는 형사를 막을 수 있을까?



“나도 왜놈들을 몰아내는 투사가 될 겨!”

위기 속에서 우리는 어떤 모습으로 살아갈까?




이 작품은 단순히 재미있는 타임리프 소설이 아니다. 바이러스와 일제강점기라는 특수한 상황에서 사람들이 어떤 선택을 하는지 그려내고 있다. 국가를 위해 일하면서도 자신에게 이익이 되면 서슴없이 나라를 팔아버리는 인물, 주변 사람을 보살피고 안위를 지키는 인물, 나라를 위해 기꺼이 한 몸 바치는 인물 등 곳곳에 사람들의 다양한 면모가 나타난다.



‘독자 모두가 삶의 순간마다 지혜로운 결단을 내리길 바란다.’는 작가의 말처럼 여러 인물의 모습을 통해 우리가 위기에 처한다면 어떤 결정을 하는 것이 현명하고 옳을지 생각해보게끔 한다.



동네 주먹 대장에 불과했던 덕재가 독립투사가 되리라 다짐하고, 하루하루를 빈둥대며 보내던 가람이가 나름의 독립운동을 다짐하기까지 이야기는 쉴 틈 없이 나아간다. 긴박하게 진행되는 모험을 통해 한층 성숙해지는 주인공들처럼, 이 소설을 순식간에 읽어 나간 독자들도 알게 모르게 한 뼘 성장해 있을 것이다.

목차

프롤로그

한 바이러스

기생오라비 같은 전학생

눈치 없는 조상님

신식 물건과 아까운 피

야학 선생, 윤우의

장부출가생불환

추격

깊은 산 속으로

역사 공작원

미물도 한을 품는다

날려 버리다

사나이로서 할 일

나의 독립운동

에필로그



작가의 말

저자 소개

박상기 (지은이)
2013년 창비어린이 신인문학상에 청소년소설이, 2015년 한국일보 신춘문예에 동화가 당선되어 작가의 길에 들어섰다. 2016년 눈높이아동문학상과 2017년 황금도깨비상을 받았다. 늘 엉뚱한 상상에 빠지면서도 주변을 향한 따뜻한 시선을 잃지 않으려고 노력 중이다. 『도야의 초록 리본』으로 2019년 대산창작기금을 받았다. 지은 책으로 청소년소설 『옥수수 뺑소니』, 『내 몸에 흐르는 뜨거운 피』와 동화 『몰라요, 그냥』, 『수몽조의 특별한 선물』, 『바꿔!』, 『오늘부터 티볼!』 등이 있다.


작가의 다른책

내 몸에 흐르는 뜨거운 피

박상기 (지은이)
12,000

자음과모음
대한민국소설독서대전 추천소설

출판사의 다른책

 

스토리 답사 여행 - 역사의 물길을 바꾼 결정적 장면들

정명섭 (지은이)
13,800

자음과모음
 

자음과 모음 2020.가을 - 46호


15,000

자음과모음

우리는 같은 곳에서

박선우 (지은이)
13,000

자음과모음
대한민국소설독서대전 추천소설

조선시대로 간 소년, 자료와 가능성을 만나다!

김혜진.조영석 지음, 이지후 그림
13,500

자음과모음
(사)행복한아침독서
세종도서 (교양)
(사)행복한아침독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