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는 이렇게 흘러가는 거야

정가 : 14,000

작가명 : 박규현 (지은이)

출판사 : 책과나무

출간일 : 2019-10-09

ISBN : 9791157767809 / K092636085

구매처

  • 출판사
  • 예스24
  • 알라딘
  • 교보
  • 인터파크
  • 인터파크
  • 영풍문고

책 소개

우리는 이렇게 흘러가는 거야







-8년 만에 낸 세 번째 박규현 소설집-

소설집 ‘우리는 이렇게 흘러가는 거야’는 박규현 소설가가 10여 년 동안 갈고 닦아서 내는 신작 소설집으로 중편 1편과 단편 10편으로 구성되어 있다. ‘우리는 이렇게 흘러가는 거야’라는 제목이 암시하듯이 삶의 다양한 편린들을 포착하여 형상화한 흔적이 뚜렷하다. ‘멍’ ‘삼촌의 선물’ ‘고모의 저녁’에서는 흘러간 역사의 아픔을 그렸고, ‘밤의 끈’ ‘오블라디 오블라다’ ‘꿈의 나라’에서는 사랑과 배신 그리고 삶의 끈끈한 정서를 형상화했다. 그런가 하면 ‘꿈의 회로’와 ‘돛단배’에서는 인간의 절대 고독과 방황을, ‘세렌게티 국립공원’ ‘진테제를 위하여’ ‘길 잃은 양’에서는 삶과 생명이 무엇인가를 묻는다.

쏟아져 나오는 책들의 홍수 속에서 양질의 책을 구하기란 쉽지 않다. 그런데 과작 작가들 윤동주, 카프카, 김소월, 기형도, 랭보, 보르헤스 등이 언어의 연금술사로 불렸고 실험정신으로 가득한 작품세계를 구축했음을 감안할 때 박규현 소설가의 이번 작품집에 주목할 필요가 있다. 천재 작가의 실험정신은 차치한다 해도 작가가 오랜 시간 공들여 쓴 작품이니 만큼 독자에게 줄 감동지수는 클 것이기 때문이다.



-시대와 사랑과 생명과 방황이 상호 교차하는 삶의 소나타-



과거는 어두웠고 현실은 삭막하지만

그래도 희망은 있고 삶은 흘러간다




박규현 작가의 이번 소설집 “우리는 이렇게 흘러가는 거야”에 실린 단편과 중편소설에는 다양한 삶의 양상이 형상화 되어 있다. 서술되어 있는 시간적 공간도 조선시대부터 현대까지 폭넓은 편이다. 조선 후기, 시대의 이념이었던 성리학적 다른 입장으로 갈등하던 퇴계학파와 율곡학파의 반목을 통해 역사란 무엇인가를 묻는 ‘진테제를 위하여’부터, 풍요로운 물질 만능주의 시대에 어떻게 인간의 존엄성이 훼손되어 가는지 그 과정을 그린 ‘길 잃은 양’까지 각 서사의 무대인 시대와 주제도 다채롭다고 하겠다. 이번 소설집에 형상화 되어 있는 다양한 삶의 양태와 삶의 정서는 다름 아닌 부조리한 현실이라는 작가의 비판적 시각을 감지할 수 있다. 작가는 이러한 외적 내적 풍경을 사실적이며 풍자적으로 서술하고 있다.

우리는 카뮈가 말한 부조리한 세상을 살면서도 더 따뜻한 삶을 갈구하고 거기에서 희망의 등불을 찾고 싶어한다. 그러나 우리네 현실적 삶은 그렇게 녹록지 않다. 물질이 인간보다 앞서 가면서 반인간주의에 좌절하며 살아간다. 안타깝고 슬픈 현실이다. 인간은 삶을 영유하면서 욕망의 충돌로 갈등하기 마련이고 혼자서도 내적 자아와 외적 자아의 대립으로 갈등하는 존재다. 작가는 이번 소설집에서 그러한 인간의 한계와 특성과 모순을 비판적으로 보고 있는 것이 아닐까 싶다.

이번 소설집에 수록된 서사들이 책을 펼치면 빠져드는 재미도 있지만, 바람부는 썰렁한 터전에서 힘들고 외롭게 살아가는 독자들에게 삶은 논리가 아니니까 그저 물처럼 부드럽게 흘러가며 사는 것도 괜찮은 것일 수 있다는 따뜻한 위로를 준다고 하겠다.

우리의 삶이란 무엇이며 어떻게 살아야 하는가? 답은 있는가? 이 순간에도 흘러가는 우리네 삶. 그것의 정체는 배를 타고 흘러가면서 생각해 볼 수밖에 없음을 작가는 암시하고 있다.

목차

작가의 말





세렌게티 국립공원

밤의 끈

진테제를 위하여

꿈의 회로

삼촌의 선물

길 잃은 양

돛단배

고모의 저녁

오블라디 오블라다

꿈의 나라

저자 소개

박규현 (지은이)
전북 정읍 산외에서 출생하여 그곳에서 성장 과정을 보냈다. 1998년 명지대 사회교육대학원에서 문예창작학을 전공하여 석사(윤흥길 소설 연구) 학위를 받았다. 1990년 계간지 『문학과비평』에 신인 투고 단편소설 『벼랑 위의 집』이 당선되었으며 1991년 경인일보 신춘문예에 단편소설 『벽에 대한 노트 혹은 절망 연습』이 당선되기도 하였다. 소설집으로 『걸어가는 달』 『흔들리는 땅』이 있고 장편소설로 『사랑 노래 혹은 절망 노트』 『별리 시대』가 있다.


작가의 다른책

우리는 이렇게 흘러가는 거야

박규현 (지은이)
14,000

책과나무
대한민국소설독서대전 추천소설

출판사의 다른책

 

세 개의 장독과 휘어진 나무


13,000

책과나무
 

어미 - 황단아 소설집

황단아 (지은이)
13,000

책과나무
 

피클 일주론 사주명리학의 꽃

조재렬 (지은이)
50,000

책과나무

우리는 이렇게 흘러가는 거야

박규현 (지은이)
14,000

책과나무
대한민국소설독서대전 추천소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