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마

정가 : 13,000

작가명 : 정소성 (지은이)

출판사 : 문예바다

출간일 : 2021-08-25

ISBN : 9791161151281 / 9791162757

구매처

  • 출판사
  • 예스24
  • 알라딘
  • 교보
  • 인터파크
  • 반디앤루이스
  • 영풍문고

책 소개

장마



1977년 등단하여 2020년 10월 24일 작고하기까지 45년 동안 작품 활동을 해 온 정소성 씨의 문학전집 26권. 2019년 5월부터 시작하여 3년여에 걸친 『정소성 문학전집』이 완간된 것이다. 중·단편 모음집으로 작가의 미발표 유고작 「여행의 얼굴」도 수록되었다.



1977년 등단하여 2020년 10월 24일 작고하기까지 45년 동안 작품 활동을 해 온 정소성 씨의 문학전집 26권 『장마』가 출간됐다. 2019년 5월부터 시작하여 3년여에 걸친 『정소성 문학전집』이 완간된 것이다. 26권 『장마』는 중·단편 모음집으로 작가의 미발표 유고작 「여행의 얼굴」도 수록되었다.





독자들은 물론 젊은 작가들에게도 ‘정소성의 작품’을 권한다. 성숙한 초자아적 세계 인식은커녕 자아 찾기도 힘들어하는 그대들이여, 정소성을 읽어라. 고뇌하는 자유인의 면모를 발견하고 행동하는 자유의지의 발자취를 따라가라. 역사의 진실을 깨닫고 우리 사회에서 가장 급박하고도 치열한 현실의 문제로 돌아가라. 그 문제와 씨름하며 공부하고 책을 써라.

정소성이라는 작가는 우리 곁을 떠나갔지만, 정소성이라는 문제작은 ‘지금 여기’의 문학으로 새롭게 읽혀야 한다.

― 신승민(평론가)의 「정소성 작품론」 중에서

목차

정소성 문학전집을 내면서

장마

눈 내리는 날

죽음의 한계

부재자不在者

오남리 사람들

여행의 얼굴

정소성 문학론 - 나의 인생 나의 문학

정소성 작품론 - 자유회귀적 세계관과 초자아의 분단 극복 | 신승민

정소성 연보

저자 소개

정소성 (지은이)
1944 2월 11일, 경상북도 봉화군 상운면 하눌리에서 아버지 정연철鄭然喆과 어머니 장우련張又蓮의 8남매 중 장남으로 출생하였다.
1957 대구 삼덕국민학교를 졸업했으나, 영천군 자천국민학교, 금호국민학교, 신영국민학교, 영천국민학교, 금천국민학교 등을 두루 전학 다닌 후였다. 아버지가 경찰공무원이라 자주 전근을 다니셨기 때문이다. 아버지가 지서장이 된 것은 내가 국민학교에 입학하기 전 6?25가 발발하기 전인데, 영주군 부석지서에서였다. 출몰하는 공비들의 기습에 대항하기 위해 지서는 하늘을 찌르는 높이의 토담으로 둘러싸여져 있었다. 부석의 추억은 부석사와 함께 나에게 영원한 신비로움으로 남아 있다.
1963 경북대학교 사범대학 부속중고등학교를 졸업하였다. 학교 건물이 옛 대구사범이라 붉은 벽돌 건물이 담쟁이덩굴로 덮여 있어 고색창연한 운치가 있었다. 고교를 졸업했으나 진학을 포기하고 고향 봉화로 내려갔다. 사춘기의 ‘허무’병에 빠진데다가, 아버지가 중풍으로 쓰러져 자리에 눕게 되었기 때문이다. 외대 불어과에 입학하여 잠시 다녔으나, 학교 분위기 등이 맞지 않는데다 등록금이 없어 낙향하였다. 중?고교 시절 전혀 문학도가 아니었던 나는 낙향하여 소설책을 읽기 시작했다. 카뮈와 동인의 소설에서 어떤 충격을 느끼고 막연하나마 작가로서의 꿈을 꾸기 시작했다.
1964 서울대 문리대 불문과 입학. 불문과 입학생 20명 중 남학생은 7명이었고, 시골 출신은 나밖에 없었다. 고교 때 불어를 배우지 않고 독학으로 불문과에 들어온 나는 불어 실력에서 고전하였다.
1969 서울대 졸업. 학교를 완전히 고학으로 다녔다. 가정교사로 떠돌며 촌놈이 서울을 배워 갔으나, 견디질 못하고 두 학기나 휴학하였다. 휴학기간 중 봉화로 돌아가, 세계명작들과 한국문학전집을 독파하였다. 1966년도 서울대학교 대학신문 신춘문예에 단편소설 「불빛」을 투고하여 당선작 없는 가작 입선했다. 대학을 졸업하고 시력이 나빠 세 번이나 무종을 받은 끝에 병종을 받아 병역 면제가 되었으나, 취직할 데가 없어서 대구로 내려가 허송세월했다. 그러던 중 과 동기동창 이동렬(서울대), 홍재성(연세대)의 전보를 받고 상경, 유네스코에 취직했다.
1971 유네스코에서 물러나 서울 통상주식회사에 입사했으나 결국 견디지 못하고 자퇴했다. 자신이 매일 출근하여 도장 찍는 직장생활을 할 수 없는 성격의 소유자임을 깨닫게 되었다. 동숭동 하숙방에 들어앉아 생각을 거듭했으나 묘안이 떠오르지 않아 거리를 방황하였다.
1972 서울대학교 대학원 불문과에 입학. 대학 졸업 후 3년간 사회 실습을 하고 다시 학문의 세계로 돌아왔다. 서울 중앙고등학교에 불어 강사 자리를 얻게 되었다. 시간수가 모자란데다 교사 자격증이 없어서 강사의 신분이었다.
1974 대학원 졸업. 석사학위 논문은 「생텍쥐페리에 있어서 생명과 생성」.
1975 석사학위를 받았으나 별수가 없어서 1년을 놀았다. 지도교수인 고故 이휘영李彙榮 교수의 소개로 전북대학교 교양과정부에 주당 9시간을 얻어 대학 강단에 처음 섰다.
1976 전남대학교 사범대학에 전임강사 발령을 받게 되었고, 이해 말에 직장 동료인 김갑영金甲英과 맞선을 봐서 결혼했다.
1977 단편 「질주疾走」 발표. 대학 동기동창이나 나이가 10살이나 많아 동기들이 어려워했던 윤재근尹在根을 혜화동로터리에서 우연히 만났다. 그는 자신이 안수길 선생을 잘 안다고 해서 나를 안 선생 댁으로 데리고 갔다. 내가 소설가가 된 직접적인 동기가 되었다. 단편 「잃어버린 황혼」 「파도」 발표. 안수길 선생이 갑자기 타계하여, 박연희 선생이 추천 완료. 서울대에 신제 박사제도가 처음 생겨 입학하였다. 광주에서 일주일에 한 번씩 올라와 강의를 받았다.
1978 단편 「추락인墜落人」 발표. 쌍둥이 아들 태린泰隣, 재린在隣 출생.
1979 단편 「회색灰色더미」 「부재자不在者」 「흩어진 공간」 발표. 단국대학교 인문대학 불문과로 직장을 옮겼다. 이후 전남대 교수인 아내와 주말부부로 살며 쌍둥이 아들들과도 주말에만 만나는 생활이 시작되었다. 조교수로 승진. 한남동에 방을 얻어 하숙을 했다.
1980 단편 「환상여행」 「검은 줄무늬」 발표. 박사과정 수료. 성북구에 15평짜리 아파트를 샀는데, 서울로 유학 온 지 17년 만의 일이었다. 아내, 공주사대로 직장 옮기다.
1981 단편 「포구의 숲」(발표 당시 제목은 「죽음의 숲」) 발표. 장편 『천년을 내리는 눈』을 『현대문학』에 연재. 『현대문학』 편집장이던 김국태는 나의 투고 장편을 ‘거절하기 위해’ 읽기 시작했다고 후에 술회했다. 프랑스 외무성 초청으로 프랑스에 건너가, 그르노블 문과대학 박사 과정에 등록.
1982 아버지 타계(63세). 프랑스 그르노블3대학에서 「생텍쥐페리의 자연관 연구(L’idee de la nature dans chez antoine de Saint-Exupery)」로 박사학위 취득.
1983 단편 「출근」 「망각의 나라」 「왕릉王陵」, 중편 「슬픈 귀국」 「쌀 안치는 소리」 「밤바다」 발표. 장편소설집 『천년을 내리는 눈』 출간. 문인협회 가입. 김동리 선생을 처음 뵘. 부교수로 승진.
1984 단편 「호수가 있는 마을」 「팔씨름」 「점點」 「백제로 가는 길」 「회색 지도」, 중편 「돌아오지 않는 섬」 발표. 쌍둥이 아들 공주교대 부속초등학교 입학. 소설 동인 『작가』, 펜클럽 가입.
1985 중편 「아테네 가는 배」 「뜨거운 강」, 단편 「묘족苗族을 찾아서」 「부여에 가서 죽다」 「동숭동 시절」 발표. 제1회 ‘윤동주문학상’ 수상(수상작 「뜨거운 강」). 제17회 ‘동인문학상’ 수상(수상작 「아테네 가는 배」). 단국대학교 대학원 교수로 부임.
1986 중편 「혼혈의 땅」, 단편 「나루터 사람들」 「흐르는 성城」 발표. 작품집 『아테네 가는 배』 출간. 단국대 대학원 부교수 부임.
1987 중편 「암야暗夜의 집」 「겨울 강」, 단편 「떠도는 혼」 발표.
1988 제1회 만우 박영준문학상 수상(수상작 중편 「말」). 중단편소설집 『뜨거운 강』(도서출판 동아), 『타인의 시선』(청림출판사) 출간.
1989 장편소설 『악령의 집』(고려원) 출간. (처음 발표 때는 『죽음의 집』이었다. -편집자 주)
1990 중단편소설집 『혼혈의 땅』(친우출판사) 출간, 장편소설 『여자의 城』(세계일보사), 『안개 내리는 江(상하)』(열린책들) 출간.
1991 중단편소설집 『벼랑에 매달린 사내』(동아출판사) 출간, 장편소설 『가르마 탄 여인(상하)』(조선일보사) 출간.
1992 장편소설 『제비꽃』(자유문학사) 출간.
1993 장편소설 『최후의 연인』, 『사랑의 원죄(상하)』(중앙일보사) 출간.
1994 제29회 월탄문학상 수상(수상작 대하소설 『대동여지도(전 4권)』(자유문학사)).
1996 장편소설 『여자의 城』(도서출판 벽서정), 『운명』(도서출판 벽서정) 개정판 출간.
1997 장편소설 『태양인(상하)』(열림원) 출간.
1999 『두 아내(상하)』(찬섬출판사) 출간.
2004 장편소설 『두 아내』 프랑스에서 『Les deux epouses』(프랑스 La maison neuve et la rose사) 불어판으로 출간. 한국문학번역원 지원.
2005 장편소설 『바람의 여인』(실천문학사) 출간.
2006 창작동화 『구파발 할아버지』(자유지성사) 출간.
2009 단국대학교 정년퇴임(명예교수).
2012 제8회 류주현문학상 수상(수상작 장편소설 『설향』(시와 에세이사)). 영어판 『The Fate』(『운명』), 「The ship bound for Athens」(「아테네 가는 배」), The island of no return(「돌아오지 않는 섬」)(Sohaksa) 출간. 아내 김갑영 공주대 정년퇴임(명예교수).
2015 장남 태린과 현정 결혼, 태린 연세대학교 스포츠마케팅 박사학위 취득
2016 차남 재린, 미국 오하이오 주립 켄트대학 지리학 박사학위 취득.
2018 장편소설 『건널 수 없는 강』(실천문학사) 출간. 장남 태린과 현정의 첫아이 손녀 여진 태어남. 차남 재린과 모핀 메리 결혼.
2019 정소성 문학전집 33권 출간 진행(문예바다)
2020 10월 24일 신촌


작가의 다른책

 

장마

정소성 (지은이)
13,000

문예바다
 

소설 대동여지도 1

정소성 (지은이)
13,000

문예바다
 

소설 대동여지도 4

정소성 (지은이)
13,000

문예바다

출판사의 다른책

 

도깨비와 횃불


23,000

문예바다
 

낯설게도 다정해라


8,000

문예바다
 

낮은 위쪽, 물같이

이구락 (지은이)
8,000

문예바다
 

정답은 없다 - 각자의 삶을 살아가길 바라며

정범석 (지은이)
13,000

문예바다
 

반달은 반쪽인가

윤석산 (지은이)
8,000

문예바다
 

당신이 없을 때의 당신


8,000

문예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