눈사람 자살 사건

정가 : 13,000

작가명 : 최승호 (지은이)

출판사 : 달아실

출간일 : 2019-03-12

ISBN : 9791188710348 / K532635264

구매처

  • 출판사
  • 예스24
  • 알라딘
  • 교보
  • 인터파크
  • 인터파크
  • 영풍문고

책 소개

눈사람 자살 사건



독자들의 많은 사랑을 받았지만 절판되었던 최승호 선생의 우화집 『황금털 사자』가 제목을 변경해서 출간됐다. 우화집이라고 하였지만, 한 편 한 편을 들여다보면 우화(산문)라고 하기에는 오히려 시에 가깝다. 한 편 한 편 최승호 선생 특유의 시적 문장과 문체로 그려냈다.



시 같은 우화, 우화 같은 시

― 최승호 우화집 『눈사람 자살 사건』 편집 후기



독자들의 많은 사랑을 받았지만 안타깝게도 절판되었던 최승호 선생의 우화집 『황금털 사자』(해냄, 1997)를 복간하였다.



이번에 복간하면서 선생께서 제목도 “눈사람 자살 사건”으로 바꾸셨고, 내용도 상당 부분 바꾸셨다. 박상순 시인의 북디자인이 또한 책을 새롭게 만드는 데 큰 몫을 했다. 표지 디자인은 물론 본문의 그림도 다 바뀌었다. 따라서 복간이라기보다는 개정판에 가깝다고 하겠다.



우화집이라고 하였지만, 한 편 한 편을 들여다보면 우화(산문)라고 하기에는 오히려 시에 가깝다. 한 편 한 편 최승호 선생 특유의 시적 문장과 문체로 그려냈는데, 독자 입장에서는 굳이 산문이다 시다 구분 지을 필요는 없을 것 같다. 가령 우화 「거울의 분노」를 보자.



그 거울은 무심(無心)하지 못하였다. 날마다 더러워지는 세상을 자신으로 여긴 거울은 혐오감을 참지 못하고 분노의 힘으로 온몸을 산산조각 내버렸다. 일종의 자살이었다. 그러자 조각조각마다 보기 싫은 세상의 파편들이 또다시 비쳐오는 것이었다.

― 「거울의 분노」 전문



이 짧은 우화를 두고 과연 산문이라 할 것인가 아니면 시라고 할 것인가. 무어라 한들 어떠할까 싶다. 짧지만 그 울림은 길고 넓지 않은가. 다음의 우화 「고슴도치 두 마리」는 또 어떤가.



고슴도치 두 마리가 가시를 상대방의 몸에 찌른 채 피투성이가 되어 함께 죽어 있었다. 그들은 서로 너무 깊이 사랑했던 모양이다.

― 「고슴도치 두 마리」 전문



최승호 우화집 『눈사람 자살 사건』에 나오는 우화들은 대개 짧다. 웬만한 산문시보다도 짧다. 그런데 그 짧은 문장에 담긴 의미는 결코 가볍지 않다. 결코 녹록지 않다. 또한 처음 책이 나온 지 30년이 훌쩍 지났지만, 최승호 선생이 들려주는 한 편 한 편의 우화는 지금의 세상과 빗대어도 전혀 어색함이 없다. 고전이 그렇듯이 좋은 글은 세월의 풍화를 이겨내는 법이다.



삶이란 무엇인지, 인간관계란 무엇인지, 생태계 속에서 인간과 자연은 어떻게 함께하는지 등등 주옥같은 우화를 만나보기 바란다.



아직까지 우리나라에 이런 우화는 없었다고 감히 말할 수 있겠다.

“시 같은 우화, 우화 같은 시”

“시집 같은 우화집, 우화집 같은 시집”

어떻게 불러도 좋을 최승호 선생의 우화집 『눈사람 자살 사건』이 독자들에게 큰 울림과 위로를 줄 것이라 기대해본다.

목차

책머리에



인생연습

거울의 분노

눈사람 자살 사건

개미

비누로 만든 교회

흑암지옥

눈사람의 방문

동냥

천국의 거울

고슴도치 두 마리

마지막 개똥벌레

불면의 시대

도둑

콧구멍 없는 송아지

고수

해탈한 구더기

코뿔소의 선택



구덩이

발 없는 새

깨어진 항아리

인간 동물원

망치뱀

이상한 물고기

바다의 비밀

네모 속의 비단잉어

낚시꾼을 끌고 간 물고기

쓸개 빠진 곰

북어대가리

황금털 사자

개미귀신

심판

생명

오, 징그러운 고기

불로장생

요강

놀림

빠른 시계들

편지

왕도



발이 큰 올빼미

벌목

들장미

누에

안개



가면을 쓴 늙은이

흑국의 슬픔



새우의 힘

독사와 돼지

앵무새 학교

게들의 식탁

구름을 먹는 기린

물뚱뚱이 왕



질투

제비와 제비꽃

어느 기회주의자의 죽음

암탉은 말한다

빵가게 주인

할미꽃

천왕지팡이

고통과 광기

분열된 다올 씨

두 겹의 꿈

결박

오해

열등감

정원사

슬픔

처세술 강의

물 위에 쓰는 우화



그림 목록

저자 소개

최승호 (지은이)
춘천에서 태어나 시인으로 활동하고 있습니다. 시집 『대설주의보』, 『고슴도치의 마을』, 『반딧불 보호구역』, 『세속도시의 즐거움』 등과 그림책 『누가 웃었니?』, 『구멍』 『내 껍질 돌려줘!』 그리고 「최승호 시인의 말놀이 동시집」 시리즈 5권, 「최승호 방시혁의 말놀이 동요집」 시리즈 2권을 펴냈습니다. 오늘의 작가상, 김수영 문학상, 대산문학상, 현대문학상 등을 수상했습니다.


작가의 다른책

눈사람 자살 사건

최승호 (지은이)
13,000

달아실
대한민국소설독서대전 추천소설
세종도서 (교양)

출판사의 다른책

 

당신 너머, 모르는 이름들


8,000

달아실
 

나무의 목숨


8,000

달아실
 

누구도 모르는 저쪽

허림 (지은이)
8,000

달아실
 

입술을 줍다

금시아 (지은이)
8,000

달아실
 

연산의 아들, 이황 - 김팔발의 난

강기희 (지은이)
12,000

달아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