봉쇄령이 내려진 도시에서

내 캐시 : 0 캐시

총 결제 캐시 : 0 캐시

사용후 캐시 : 0 캐시

아티클
인문 교양
봉쇄령이 내려진 도시에서
  • 출판사YBM
  • 잡지명내셔널 지오그래픽

이탈리아가 코로나19의 직격탄을 맞은 가운데 밀라노의 한 사진작가는 멀찍이 떨어져서 인물 사진을 찍는 방법을 택했다. 

 

가브리엘레 갈림베르티가 한 주택의 바깥 창문 앞에 촬영용 조명 두 대를 내려놨다. 그런 다음 그는 건물 안에 있는 사람들이 조명을 집 안으로 안전하게 옮길 수 있도록 뒤로 물러났다. 갈림베르티는 창문 너머로 큰 소리로 외치며 조명과 사람들의 위치를 잡아준 다음 셔터를 눌렀다. 이것이 격리 상황에서 인물 사진을 촬영하는 방법이다.

“42년간 살면서 이렇게 낯선 경우는 처음이에요.” 봉쇄령이 내려진 지난 2월 말 밀라노에 있었던 이탈리아 출신의 사진작가 갈림베르티는 말한다. 그는 그다음 몇 주 동안 기자 제아 스칸카렐로와 함께 코로나19가 이 도시에 사는 사람들의 삶을 어떻게 바꿔놓았는지에 대해 기록했다.

몇몇 밀라노 주민들의 인물 사진을 찍고 싶었던 두 사람은 친구들에게 전화를 걸기 시작했다. “나는 그들의 목소리에서 곧바로 일종의 두려움을 느꼈어요. 외출에 대한 두려움뿐 아니라 나를 만나는 것에 대한 두려움도 두어 번 느낀 적이 있죠.” 갈림베르티는 회상한다.

 

그레타 타니니와 크리스토포로 리피는 원래 따로 살지만 봉쇄령이 내려진 후로는 함께 지내고 있다. “우리는 위험을 감수하거나 다른 사람의 건강을 위협하기보다는 격리된 상태로 지내고 싶어요.” 타니니는 말한다.

포스트 공유하기     
모든 저작권은 해당 콘텐츠 제공자 또는 해당 콘텐츠 제공자와 북팁이 공동으로 보유하고 있으며, 콘텐츠의 편집 및 전송권은 북팁이 가지고 있습니다
작가의 팁


관련 분야 팁